반응형

운전자가 운전 전에 꼭 확인해야 하는 것이 무엇이 있을까요? 몇 가지 중요한 사항을 말할 수 있겠지만, 저는 그중 하나로 자동차 계기판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자동차 계기판을 보면 많은 정보들을 알 수 있습니다.
종종 보는 경고등 중 하나가 연료가 부족할 시에 뜨는 주유 경고등입니다. 예전에 제주도에서 렌트카를 빌려 도로를 주행하던 중 연료 부족 경고등이 떴던 경험이 있습니다. 외진 길이라 주변에 가까운 주유소도 안 보이고, 운전을 배운 지 얼마 안 되었을 때라 바로 멈추는 줄 알고 매우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주유 경고등이 뜬다 해도 바로 멈추는 것은 아닙니다.

오늘은 연료부족으로 자동차 경고등이 점등되었을 때 주행 가능한 거리와 대처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경고등이 켜지는 시기

주유 경고등의 경우 총 주행거리의 10%가 남았을 때 켜집니다. 따라서, 경고등이 켜졌을 때 남은 연료량도 총연료량의 10% 정도로 생각하면 됩니다.

 

주행 가능 거리

주유 경고등이 점등되고 나서 주행이 가능한 거리는 방법은 간단한 계산식으로 추측해볼 수 있습니다. 그전에 남은 연료량이 얼마인지 확인해봐야 하는데요. 차 종류에 따라 남은 연료량은 아래와 같습니다.

차 종류별 점등 시 남은 연료량

  • 경차 3L 내외
  • 소형차 6L 내외
  • 중형차 9L 내외
  • 대형차 12L 내외

주행 가능 거리 계산식

잔여 연료양(L) X 본인 차량의 연비 = 주행 가능 거리

하이브리드 차량이냐, 디젤 차량이냐, 가솔린 차량이냐 또는 LPG 차량이냐에 따라서 주행 가능한 거리는 달라지므로 연료 양에 연비를 곱합니다.

하지만, 위 계산을 통해서 나온 주행 가능 거리 값은 실제 주행 시에 달라질 가능성이 큽니다. 예를 들어, 초보운전자의 경우 급가속과 급정지 등을 하게 되면 주행 거리는 훨씬 줄어들게 됩니다. 또는 차 트렁크나 차 안에 적재한 물건이 많아 무게가 늘어나도 더 빨리 줄어듭니다. 에어컨이나 히터 등을 키는 상황도 있죠. 연료를 소모하는 상황이 워낙 다양하기 때문에 위 계산 거리로 정확히 예측하기는 어렵습니다.

트립 컴퓨터(자동차 계기판을 제어하는 컴퓨터)가 있는 차량은 버튼만으로 간단히 확인할 수 있겠지만 이 경우는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주유 경고등을 무시할 경우

아마 그러실 일은 없으실 거라 생각되지만 주유 경고등을 무시하면 어떻게 될까요? 이는 자동차 손상으로 바로 이어집니다. 차가 멈춰 서지 않더라도 연료가 부족한 상태로 주행하면 차에 무리가 갈 수 있습니다.

주유 경고등이 들어온 채로 계속해서 주행을 하다 보면 어느 순간 출력이 떨어지고 가속이 되지 않는 등 이상 현상이 발생하는 것을 느낄 수 있으실 겁니다. 연료와 관련된 자동차 부품이 고장 나는 것은 물론, 연료의 불순물이 탱크 바닥으로 가라앉아 필터와 펌프가 막히게 됩니다. 요즘같이 날씨가 추울 때에는 결로 현상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이 상태에서 다시 시동을 걸게 되면 자동차 배터리와 스타터와 같은 장치까지 손상으로 이어집니다.

 

비상시 대처방법

만에 하나 주행 중 연료 부족으로 차를 세우게 된다면 바로 보험사에 연락해주세요. 차가 멈추기 직전이라면 비상등을 켜주신 뒤 최대한 갓길로 차량을 이동해주세요. 자동차 보험사의 긴급출동 서비스 안에 비상급유 서비스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해당 방법이 가장 편하고 안전합니다. 보험사별로 한 번에 제공하는 연료의 양과 서비스 횟수는 다른 점 참고해주세요. 일반 차량의 경우 대부분 주유소까지 이동할 수 있는 정도의 양을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위에서 정리한 것처럼 주유 경고등이 켜져도 차가 바로 멈추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큰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하지만, 비상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연료 게이지를 확인하고, 한 두 칸 정도 남아있다면 가까운 주유소에서 주유를 바로 하시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